• 최종편집 2024-04-24(수)
 

20230105_130107.png

 

동서발전은 울주군과 협약을 체결해 가정에서 버려지는 가구를 바이오매스 발전소 연료로 전환하는 사업개발에 나선다고 전했다.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영문)은 4일 울산 울주군청에서 울주군(군수 이순걸)과 ‘생활폐목재 연료 자원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양 기관은 울주군에서 발생하는 기존에 소각·매립 처리했던 폐목재를 바이오매스 연료(우드칩)로 생산하기로 했다. 동서발전은 이 우드칩을 동해발전본부 내 바이오매스 발전소의 에너지원으로 사용할 방침이다.


이에따라 동서발전은 연간 2500t의 폐목재를 활용한 바이오매스 연료를 사용, 매년 약 4000t의 탄소배출을 저감하고 2GWh의 전기를 생산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는 4인 가구를 기준으로 약 7000세대가 한 달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소각로나 매립지에 버려지던 폐목재를 발전소 연료로 재활용하여 전력을 생산함과 동시에 탄소배출을 감축할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친환경 에너지사업을 적극적으로 개발하고 확대해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폐목재 활용한 우드칩 생산 본격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