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7(월)
 

20230515_155433.png

 

경남 함양군 지리산에서 수십 년 된 것으로 추정되는 산삼 15뿌리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15일 약초전문가 한모 씨에 따르면 그는 지난 13일 지리산 자락에서 산행하던 중 해당 산삼을 발견했다.


이 산삼은 10년 내외에서 35년 묵은 것으로 추정되며 무게는 3∼26g 사이였다.


발견 당시 해당 산삼은 33㎡ 범위 안에 모여있었으며 1∼3세대 산삼이 주변에 뿌리내리며 함께 자란 것으로 추정된다.


짙은 누른 색깔에 소나무 나이테와 비슷한 뇌두가 뚜렷하며 일부 뇌두갈이(이전의 싹대가 소멸하고 새로 나온 싹대가 성장하는 것)를 한 산삼도 확인됐다.


가격은 15뿌리 전부를 합쳐 약 2천만원일 것으로 보인다.


한 씨는 "지리산 같은 고원 지대에서 1~3세대가 좁은 지역에 분포하는 것은 쉽게 없는 일"이라며 "야생에서 35년간 자란 산삼은 결코 흔히 볼 수 있지 않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 함양군, 지리산에서 산삼 15뿌리 무더기 발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