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20240118_094712.png

 

장생도라지가 지역특산물로 홈쇼핑 기획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장생도라지는 이성호(93,진주)씨가 개발한 재배법(특허 045791호)으로 길게는 20년 넘게 자라는 도라지의 대량재배에 성공한 후 이름붙인 등록상표이다.


한정된 원료 사정 상 비쌀 수 밖에 없어 구하기 쉽지 않았는데, 다양한 기회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TV 쇼핑을 통해 부담 없는 가격으로 구할 수 있는 상품을 기획하게 된 것이다.


도라지는 자연 상태에서 2년 남짓 자란 후 뿌리가 썩어 죽는데, 간혹 드물게 조건이 맞아 5년 또는 그 이상 자란 것이 발견되면 민간에서 매우 귀한 약재로 활용되어 왔다.


이성호씨가 장생도라지를 개발한 이후, 도라지가 사람 몸에 좋고 돈이 되는 작물이라는 인식이 퍼져 농가마다 앞 다투어 재배하게 되었다. 

 

최근 각종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1, 2년근 도라지 가공 상품은 그 수를 헤아릴 수 없는데, 우리 민족이 수천 년 나물로 먹어 온 작물이 부가가치 높은 산업 소재가 된 것으로, 이 사례는 2002년부터 고교과정 교과서 한국지리에 '도라지 하나로 세계를 제패하다'란 제목으로 소개되고 있다.


이성호씨의 장생도라지는 보통의 나물 도라지와 비교할 수 없는 약리작용을 하는 것으로 밝혀졌는데, 이는 도라지가 자기 수명을 넘겨 생장하면서 사포닌 등 주요 성분들에 큰 변화가 일어나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번 기획 상품에 사용된 6년근 도라지가 갖고 있는 주요 사포닌 6종의 함량은, 국내 시판중인 중국산 도라지의 4.1배에 이르고, 국내산 2년근 도라지 보다 2.4배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장생도라지는 20년 넘게 도라지의 성분분석과 연구개발에 노력하여 이러한 특성을 찾아냈으며, 이를 36건의 국내외 특허로 등록하였는데 관련 논문 중 국제학술지(SCI)에 등록된 것만 30편이 넘는다.


장생도라지는 일본과 미국, 중국에 상표 등록된 글로벌 브랜드이며 일본은 2006년부터 장생도라지 가공상품을 수출하여 2023년 말 수출 누계액 2500만불을 돌파했다. 동경에서 개최한 4차례의 '장생도라지 국제 학술심포지엄'에는 매번 1,000명이 넘는 현지인이 참관하여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현재 (주)장생도라지의 장생도라지 진(眞)은 NS홈쇼핑을 통해 오는 18일 15시 2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장생도라지는 항노화 및 식품의약 등 새로운 분야로 상품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으며 변화되는 소비자의 기호와 글로벌 시장에 적합한 수출 전략상품을 생산할 전문시설을 하동군에 건설했다. 새로운 상호(C.I)와 함께 건강식품 이상의 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한다는 야심찬 계획을 실현하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생도라지, 홈쇼핑 기획 상품 선보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