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20240430_105305.png

 

호산대학교(총장 김재현) 뷰티스마트케어과에서 최근 ‘S-Beauty (상주뷰티) 개발을 위한 감껍질(상주둥시) 유효 성분 분석’ 연구 용역 과제 수행을 완료했다고 30일 전했다.


상주의 떫은 감 생산량은 전국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감껍질, 감꼭지, 감씨 등 매년 4000t 이상의 다량의 농산폐기물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호산대학교는 버려지는 감껍질 추출물의 유효성분인 Quercetin 성분의 함량을 분석, 이를 대표성분으로 해 마스크팩을 개발하고 임상 인체적용시험을 진행, 감껍질 추출물을 활용한 마스크팩의 우수한 효과를 입증하는 데 성공했다.


시험 결과 감껍질 추출물 함유 마스크팩은 유수분량을 조절하고 특히 모공감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번 임상 인체적용시험은 보건복지부 공용기관생명윤리위원회의 IRB 심의를 통과, 실험결과는 추후 학술 대회 발표 및 특허 출원의 자료로 활용될 방침이다.


호산대 뷰티스마트케어과 남현주 연구책임자는 “경북 상주시의 특산물인 감, 그중에서도 부수적으로 발생되는 감 껍질을 활용해 마스크팩을 제작하고 그 효과를 밝힌 것에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경북의 다양한 특산물을 활용한 화장품 연구를 진행하고 싶다”고 전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호산대, 감껍질 활용한 용역 과제 수행 완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