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7(월)
 

20240320_094907.png

 

강원도농업기술원은 토종 다래를 이용한 변비 개선용 제품을 출시한다고 전했다.


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자체 동물 실험 결과 다래를 섭취한 실험군은 변비 유발군과 비교해 변의 개수와 중량, 수분이 증가했다.


또 변비 개선용 약과 비교해도 다래 섭취군이 더 우수한 결과를 보였다.


도농업기술원은 이 실험을 통해 얻은 결과로 지난해 12월 '다래 분말을 유효성분으로 함유하는 변비 개선용 조성물' 특허를 출원했다.


도내 그린바이오 기업인 단정바이오에 기술을 이전해 오는 8월 제품을 출시할 방침이다.


토종 다래는 달콤한 맛과 껍질째 먹기 편한 식이 편의성, 높은 영양성분 및 기능성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원주와 영월 등 강원 지역 다래 재배면적은 45㏊이다. 전국적으로 100㏊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김기선 농업환경연구과장은 19일 “과학적으로 입증된 다래의 변비 개선 효과는 다래 제품의 시장 가치를 높일 수 있고, 다래 재배 농가 및 가공, 유통 관련 기업에 새로운 기회”라고 전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원도농업기술원, 토종 다래 변비 개선 효과…다래 제품 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